무궁화가 그늘에서도 잘 자란다고 한다던데

무궁화 꽃이 피어 있는 곳은 어딘가 모르게 추체하게 보인다.


기사에서 지적한대로 한반도 전역에서 자생이 어렵고 발아한 꽃이 하루가 지나면 지고 벌레가많다는 등의 문제로 국화를 바꾸자는 의견이 있었고 그 후보로 거론된것이 진달래였지만 결국 무산됬고 개인적으로도 무궁화가 더 좋음


♡..무궁화 근.. 강상일♡ 사랑하면서 결혼처럼..


그냥 나라꽃을 바꿔라... 국민들이 좋아하는 걸로..... 벌레 많이 생기고 매년 가지쳐줘야 하고 꽃이 지면 지저분한 나무를 나라꽃으로 지정하니 다들 외면하잖아...


어렸을때 곤충채집하면 학교에 심어진 무궁화땜에 쏠쏠했던 기억이


무궁화답게 짱깨벌레와 쪽바리벌레들이 득실거리지요 그리고 저 멀리 미러양키큰벌레들이 노리고 있지요 무궁화 국화로 잘못고른건 맞네요


겨레의 늠름한 아들로 태어나 조국을 지키는 보람찬 길에서 우리는 젊음을 함 께 사르며 깨끗이 피고질 무궁화 꽃이다


정말 궁금해서 그런데 태극기 문양은 문제없나? 아무래도 음양으로 분리된게 쫌..... 애국가도 친일파들이 작사, 작곡했다니 쪽바리들이 무슨짓을 했는지 알수가 없다..


제목보니 일본꽃인줄 알았네..


벚꽃우리나라꺼 아닌가용